"이방카가 차기 유엔대사 후보라고?"

    이방카가 차기 유엔대사 후보라고?></p>
						

						<p class=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갑작스럽게 물러나는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의 자리에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을 앉힐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그러나 이방카 보좌관이 이런 가능성을 공개 부인한 데다
    트럼프 대통령도 족벌정치 논란을 의식한다고 밝혀
    실현 가능성이 높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AFP 통신과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9일)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방카 보좌관의 유엔대사 임명설과 관련해
    "나도 이방카에 대해 들어봤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알다시피 그건 족벌정치와는 무관하다.
    그러나 이방카가 다이너마이트가 될 것이라는 사실을 사람들은 알고 있다"면서
    "하지만 그렇게 하면 난 족벌정치를 했다는 비난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나는 이방카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훌륭할 거라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많은 사람을 후보군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에어포스원 기내에서 기자들과 만나
    유엔대사 후보군을 5명으로 좁혔다고 밝혔습니다.
    이방카 보좌관의 조언자로 알려진 디나 파월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이
    그 중 한 명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