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비판한 우드워드 책 `공포`, 벌써 9쇄 인쇄

    트럼프 대통령 비판한 우드워드 책 `공포`, 벌써 9쇄 인쇄></p>
						

						<p class= 워터게이트 사건을 보도했던 기자인 밥 우드워드가
    최근 출간하며 화제와 논란을 동시에 낳은 책 `공포: 백악관의 트럼프`가
    그야말로 날개 돋친 듯 팔리고 있습니다.

    이 책은 출간 첫날인 11일, 미국에서만 75만 부가 팔렸고,
    출판사는 9쇄를 찍는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에서만 무려 115만 부가 나오는 셈입니다.

    출판사 사이먼 앤 슈스터의 조너선 카프 회장은
    "밥 우드워드의 책 `공포`는 양장본, 전자책, 오디오 북까지 엄청난 판매량을 기록 중"이라면서
    "일종의 문화적 현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주요 언론들은 "책에 등장하는 인물들이 자신은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발뺌하고 있지만,
    대중들은 우드워드 기자의 글을 신뢰한다"면서
    "해외 정부 대사관 관계자도 이 책을 한꺼번에 10권 이상 주문했다"고 전했습니다.

    대형 서점들도 이 책이 엄청난 속도로 팔리고 있으며,
    정치를 다룬 책이 이렇게 높은 판매량을 보이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분석되고 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