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멘 통학버스 폭격` 사우디 아라비아에 비난 봇물

    최소 50명의 어린이가 사망한 예멘 통학 버스 공격 사건과 관련해
    국무부와 유엔이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민간인의 사망을 초래한 공격 보도와 관련해 "우려하고 있다"며
    "사우디 아라비아 주도의 연합군이 철저하고 투명한 조사를 시행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예멘 버스 공격 사건을 규탄하고
    "독립적이고 신속한 수사"를 요구했다고 유엔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