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메가-3, 안구건조증에 특이 효과 없어"

    오메가-3 지방산이 알려진 것과는 달리
    안구건조증에 특별한 효과가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안구건조증이란 눈물샘이 막히거나 눈물이 과도하게 증발해
    안구가 마르면서 눈에 모래가 들어간 듯 간지럽고 뻑뻑하고
    이물감이 느껴지는 증상입니다.
    방치하면 안구표면이 손상되면서 각막과 결막에 염증이 발생합니다.
    현재는 인공 눈물 점안액으로 증상을 완화할 수 있을 뿐입니다.

    펜실베니아 대학 의대 안과 전문의 모린 맥가이어 교수 연구팀이
    중등도 내지 중증의 안구건조증이 최소 6개월 이상 계속되는 535명을 대상으로
    27개 의료기관에서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연구팀은 이들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349명에게는 매일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 3,000mg,
    나머지 186명에게는 올리브유 캡슐을 매일 복용하게 하고
    1년 후 안구건조증이 얼마나 개선됐는지를 평가했습니다.

    이들 모두에게는 이와 함께 평소 사용하던
    인공 눈물과 항염증 점안액을 계속하게 했습니다.
    오메가-3 지방산 투여는 보충 치료법이기 때문입니다.

    1년 후 결과는 두 그룹 모두 안구건조증 증상이 호전됐으나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습니다.
    눈물의 양과 질을 포함한 안구건조증의 임상적 증세를 평가한 점수에서
    오메가-3 그룹은 평균 13.9점, 대조군은 12.5점이 개선됐습니다.
    전체적으로 오메가-3 그룹은 61%, 대조군은 54%가 증상이 좋아졌습니다.
    이는 통계학상 의미가 있는 차이라고 할 수는 없다고 맥가이어 교수는 평가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