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레반 연계조직에 납치된 캐나다·미국인 부부 5년 만에 석방돼

    탈레반 연계조직에 납치된 캐나다·미국인 부부 5년 만에 석방돼></p>
						

						<p class= 2012년 아프가니스탄을 여행하다 탈레반 연계조직에 납치된
    캐나다인과 미국인 부부가 5년 만에 석방됐습니다.

    파키스탄 일간 돈 인터넷판에 따르면
    파키스탄군 홍보기구 ISPR는 이들 부부와 세 자녀를
    파키스탄군이 무사히 발견해 구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캐나다 국적의 조슈아 보일과 미국 국적인 그의 아내 케이틀런 콜먼은
    지난 2012년 10월 아프간을 배낭 여행하다 괴한에 납치됐습니다.
    이들을 납치한 조직은 아프간 탈레반 연계조직인 하카니 네트워크로 알려졌습니다.

    하카니 네트워크는 이들 부부를 파키스탄으로 데려갔고,
    납치될 때 첫 아이를 임신하고 있던 콜먼은
    납치된 5년 동안 모두 세 명의 자녀를 낳았습니다.

    하카니 네트워크는 미국이 체포한 자신들의 조직원과 이들 가족을 맞교환하자고 요구하면서
    이들을 억류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 부부는 2013년과 지난해 12월 등 몇차례 탈레반이 인터넷에 올린 영상에 나타나
    미국과 캐나다 정부를 상대로 자신들이 풀려날 수 있게 도와달라고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미국과 파키스탄은 이번에 이뤄진 이들 가족의 석방이
    양국의 긴밀한 공조 아래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