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국 사드 배치 논란에 격노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사드의
    한국 배치 문제를 둘러싼 논란에 격노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한국 정부 고위관계자가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8일 백악관에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제임스 매티스 국방 장관과
    안보 문제를 논의하는 자리에서 사드 지연 논란에 크게 화를 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정의용 국가 안보 실장이 한국시각 9일
    "한국 정부는 한-미 동맹 차원에서 약속한 내용을 근본적으로 바꾸려는
    의도는 없다"고 긴급 진화에 나선 것도 이 같은 백악관의 상황을 파악한 뒤
    나온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당시 정 실장은 회견에서 사드는 북한의 점증하는 위협으로부터 한국과
    주한 미군을 보호하기 위해 결정한 것이며 정권이 교체됐다고 이를 결코
    가볍게 여기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의 이 같은 백악관 기류 파악이 정확하다면 이달 말
    한-미 정상 회담에서 사드 배치를 둘러싼 진통이 예상보다 클 수 있다는
    전망입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