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 앤젤레스 타임스 사옥, 엘 세군도로 이전

    로스 앤젤레스 타임스가 유서 깊은 도심 사옥을 떠나 엘 세군도로 이전합니다.

    언론 재벌 트롱크로부터 로스 앤젤레스 타임스를 최근 인수한
    유명 외과 의사 출신의 바이오 사업가 패트릭 순-시옹은 사옥을
    엘 세군도로 옮긴다는 사실을 임직원에게 통보했다고 언론이 오늘(13일) 전했습니다.

    순-시옹은 뉴욕 타임스에 "새 사옥은 채광이 잘 되고 데이 케이 센터(어린이집)도 있고,
    신문의 역사와 기술을 간직할 박물관도 갖췄다"고 말했습니다.

    로스 앤젤레스 시 청사 인근에 있는 로스 앤젤레스 타임스 사옥은 1935년에 건립된
    아르데코풍 건물이며 로스 앤젤레스를 찾는 관광객에게도 많이 알려진 명소입니다.

    136년 전통의 로스 앤젤레스 타임스는 2000년 트롱크에 매각된 뒤 18년 만에
    다시 주인이 바뀌었습니다.

    트롱크 시절 편집장을 맡았던 루이스 드보킨 등 몇몇 간부들이 순-시옹 체제에서
    해고됐습니다.

    순-시옹은 트롱크의 대주주이자 서부 지역에서 손꼽히는 자산가입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중국계 가정에서 태어난 순-시옹은 미국으로 이주 한 뒤
    바이오테크 기업을 일궈 큰돈을 벌었습니다. 블룸버그는 그의 재산을 90억 달러로 추산했습니다.

    순-시옹은 컬버 시티에 본사를 둔 의료 기업 난트헬스를 설립해 CEO를 맡고 있으며,
    NBA LA 레이커스 지분도 있습니다.

    발행부수 공사(ABC)에 따르면 43만여 명의 구독자가 있는 로스 앤젤레스 타임스는
    인쇄 발행 부수로 전국에서 여섯 번째 큰 일간지이며, 온라인 시장에서도 3천만 명의
    독자 규모를 자랑합니다.

    앞서 로스 앤젤레스 타임스를 보유했던 트롱크는 시카고 트리뷴과 볼티모어 선
    그리고 뉴욕 데일리뉴스 등을 소유한 거대 신문 재벌입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