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부 멕시코 북서부 5개주 `여행 금지`

    캐나다에 이어 미국도 범죄 증가를 우려하며 멕시코 북서부 일부 지역에 대한
    여행 금지령을 내렸습니다.

    오늘(11일) 밀레니오 등 언론에 따르면 국무부는 멕시코 5개 주에서 범죄가 늘고
    마약 갱단의 활동이 활발해지고 있다며 반드시 여행을 피하라고 경고했습니다.

    여행 위험 수준 4단계 가운데 최고 등급에 해당하는 여행 금지령이 내려진 주는
    콜리마와 게레로, 미초아칸, 시날로아 그리고 타마울리파스입니다.

    이 지역들은 무력 충돌이 벌어지고 있는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그리고
    시리아와 같은 등급입니다.

    앞서 캐나다 정부도 "마약 갱단과 연관된 살인과 폭력이 급증한 멕시코 북부와
    서부 지역의 경우 꼭 필요한 여행이 아니면 피하라고 경고했습니다.

    국무부는 5개 주 외에 멕시코를 방문할 경우 유의해야 할 사항도 제시했습니다.
    가능하면 유료 도로를 이용하고 야간 운전을 자제하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현지 바와 나이트 클럽 그리고 카지노를 방문할 때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하고
    은행이나 현금 인출기를 찾을 때도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이밖에 부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고가의 시계를 차거나 보석류를 몸에 걸치지 말아야 하며
    비상 상황에 대비한 대응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