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 최대 도시 됐다

    로스 앤젤레스가 기호용 마리화나, 대마초를 합법화하는 최대 도시가 됐습니다.

    LA 시의회는 오늘(6일) 만장 일치로 새 해 1월 1일부터 기호용 마리화나 판매 면허를
    합법화하는 조례를 통과시켰다고 언론이 전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새 해 1월부터 캘리포니아 주에서 기호용 마리화나의 판매와 소지, 운반
    그리고 흡연을 인정하기로 한 주민 발의에 따른 것입니다. 이미 지난 해 말
    프로포지션 64호가 통과되면서 캘리포니아 주는 콜로라도, 오리건, 워싱튼, 알래스카
    그리고 네바다에 이어 여섯 번째로 기호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하는 주가 됐습니다.

    LA 시의회는 지난 몇 달 동안 논란 끝에 주택가 면허 배부 제한 등 엄격한 조건을 붙여
    마리화나 판매 면허를 허용했습니다. 주택가에는 원칙적으로 마리화나 판매점이
    들어설 수 없고, 주택가와 상업지역 사이에 완충 지대도 마련됩니다.

    또 마리화나를 취득하려면 캘리포니아 주에서 판매 면허를 취득하기 전에
    시에서 로컬 면허를 먼저 취득하도록 했습니다.

    허브 웨슨 LA 시의회 의장은 "입법자로서 마리화나 산업이 안전하면서도 실질적으로
    규제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할 책무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캘리포니아 주에서는 새 해부터 만 21세 이상의 성인은 누구든 1온스 이하의
    기호용 마리화나를 구매하고 소지와 운반 그리고 섭취할 수 있습니다.

    소규모 대마 재배가 가능하고, 구매자는 판매점에서 샘플 흡연을 해볼 수도 있습니다.
    또 대마 관리국(BCC)으로부터 허가를 받은 판매점은 기호용 마리화나를 합법적으로
    판매할 수 있습니다.

    캘리포니아 주의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에 대해서는 우려와 기대가 뒤섞여 나오고
    있습니다. 그동안 반 합법 상태에서 은밀하게 거래되던 기호용 마리화나가 합법 공간에서
    판매됨으로써 거래를 양성화하는 긍정적 측면이 있는가 하면, 무분별한 마리화나 흡연으로
    범죄율 증가와 청소년 탈선 문제 등을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습니다.

    마리화나는 기호용과 의료용으로 나뉘며, 캘리포니아 주에서 의료용 마리화나는
    이미 20여년 동안 합법화한 상태입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