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서부 폭염…애리조나 피닉스 120도 까지 치솟아

    NWS, 국립 기상청은 이번 주말 애리조나와 네바다, 캘리포니아 주 일부 지역의
    낮 최고 기온이 110도까지 올라갈 것으로 오늘(17일) 예보했습니다.

    특히 사막 지역은 수은주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올라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애리조나 주 피닉스는 18일부터 21일 사이에 최고 120도를 기록할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도시 지역의 기상 관측 사상 최고 기온은 1990년 피닉스 스카이 하버 공항에서 측정된
    122도 입니다.

    USA 투데이는 "다음 주 안에 피닉스 기온이 기상 관측 사상 최고 기온을 돌파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사막과 산악 지역 등을 포함해 지구 상에서 가장 더운 곳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데스 밸리는 이번 주말 123도 까지 기온이 올라갑니다.

    캘리포니아 중부의 베이커스 필드와 프레즈노, 새크라멘토 등도 최고 기온이 100도를
    웃돌 것으로 예상됩니다.
    국립 기상청은 애리조나 남부와 네바다 남부, 캘리포니아 중부 등지에 폭염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기상청은 낮 시간대 야외 활동을 삼가하도록 하는 한편 폭염 관련 질환의 위험성을
    경고했습니다.

    특히 최근 뜨거운 차량안에 아이를 방치해 숨지게 하는 이른바 `Hot Car Death` 사건이
    잇달아 발생하고 있어 기상 당국은 어른의 보호 없이 차량 안에 절대로 어린이를
    두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weather.com은 "남서부 폭염이 이례적인 현상은 아니다"면서 "7월 중순에서 8월 초
    사이에 여름 몬순(계절풍)이 유입되면서 습도가 높아지고 비구름이 발달하면
    기온이 다소 떨어질 수 있다"고 예보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