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이 만든 대형 의류업체 `파파야`도 파산신청... 업계 `충격`

    한인이 만든 대형 의류업체 `파파야`도 파산신청... 업계 `충격`></p>
						

						<p class= 한인이 운영하는 대형 여성의류업체인 `파파야 클로딩`이
    연방파산법원 LA지법에 지난 15일자로 파산보호신청, 챕터 11을 접수했습니다.

    파파야는 설립 20년 이상된 대표적인 의류기업으로
    캘리포니아 주를 비롯해 미 전역에 100개에 가까운 매장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3년 전 러브컬처 이후 이뤄진 대형 한인 의류업체의 파산보호신청으로
    LA 한인 의류업계에 큰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파파야가 파산법원에 접수한 서류에 따르면
    채권 업체가 최대 200개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액수가 공개된 채권액 상위 20개 업체의 총액만 천 500만 달러에 이릅니다.

    파파야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적자가 심각한 약 30개 정도의 매장으로 인해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피해를 최소화하고 구조조정을 통한 새 출발을 위해
    파산신청 절차를 밟게 됐다"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파파야는 케네스 최 대표가 지난 1980년 세인트루이스에서
    유대계 업자가 운영하던 패션업체을 매입해 10년 정도 운영하다가
    파파야 체인으로 론칭, 여성 주니어복을 판매해 왔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