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기준 적용하니… 한국인 비만 유병률 35.5%→5.5% `뚝`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회원국 등 대부분 국가에서 사용하는
    세계보건기구, WHO의 비만 기준을 적용하면
    한국의 비만 유병률은 5.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재 한국에서 쓰는 비만 잣대를 들이댔을 때의 비만 유병률인 35.5%와 차이가 많은 것으로,
    국제적으로 상호 비교하기 위해서라도
    한국 비만 기준을 국제기준에 맞게 바꿔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11일 세계 비만의 날을 맞아
    한국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이
    보건복지부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현재 한국은 지난 2000년 WHO 서태평양지역 일부 국가가 모여서 만든
    비만 기준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는 WHO의 세계기준과는 많이 다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부분 국가에서는 WHO 기준에 따라 체질량지수 25㎏/㎡ 이하를 정상으로 보지만,
    한국은 23㎏/㎡ 이하를 정상으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또 한국은 체질량지수 25∼29.9㎏/㎡는 비만, 30㎏/㎡ 이상이면 `고도비만`으로 보지만,
    유럽연합 등 서구에서는 체질량지수 25~29.9㎏/㎡는 과체중으로,
    30㎏/㎡ 이상은 `단순 비만`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비만 기준이 WHO 기준보다 훨씬 낮게, 까다롭게 책정된 것입니다.
    이런 이유로 한국 19세 이상의 비만 유병률은 무려 35.5%에 달하지만,
    WHO 기준을 적용할 경우에는 5.5%에 그칩니다.

    세계기준인 체질량지수 30㎏/㎡를 사용해
    주요 국가들의 15세 이상 비만 유병률을 비교해보면,
    한국은 5.3%로 OECD 34개 회원국 중 일본을 빼고는 가장 낮습니다.
    OECD 평균은 19.4%이며 미국 38.2%, 멕시코 33.3%, 영국 26.9% 등으로 높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