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위`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 지사 "한국전 참전 용사 기념일 지정할 것"

    `한국 사위`로 유명한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 지사는
    한국 전쟁 정전일인 7월 27일을 한국전 참전 용사 기념일로 지정하겠다고
    오늘(9일) 밝혔습니다.

    호건 주 지사는 오늘 주도인 아나폴리스에 있는 주 지사 관저에서
    60여 명의 한국전 참전 용사들을 초청해 공식 환영식을 열고 이같이 말했습니다.

    호건 주 지사는 "한국 전쟁이 끝난 지 수십 년이 지났는데
    이제야 참전 용사들을 위한 환영 행사를 하게 됐다"며
    "내년에는 주 의회 입법을 거쳐 영구적인 기념일을 제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동포인 유미 호건 여사를 부인으로 둔 호건 주지사는 2015년 1월 취임 뒤
    미주 한인의 날과 태권도의 날을 지정한 데 이어 주 지사배 태권도 대회를 주최하는 등
    한국에 대한 남다른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한국전 참전 용사에 대한 주 정부 차원의 환영식이 개최된 것도 국내 50개 주 가운데
    메릴랜드가 처음이라고 주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메릴랜드 주만 해도 이미 30여 년째 기념 행사를 열 만큼 관심이 큰 베트남 전쟁과 달리,
    한국 전쟁은 정전 65주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참전 용사를 환영하는 기념식이
    어느 주에서도 열린 적이 없다는 것입니다.

    호건 주 지사는 유미 여사가 이 같은 사실을 알고 "참전 용사들이 없었더라면
    지금의 나도 없었다"면서 공식 환영식 개최를 제안했다고 소개한 뒤
    "참전 용사 여러분의 용기와 헌신에 감사드린다"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호건 주 지사는 또 지난 주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에 대해서도
    "여러분 형제들의 유해가 마침내 미국 땅에 돌아왔다"며 "전쟁의 대가와 자유의 값어치가
    얼마나 헤아릴 수 없을 만큼 큰지를 떠올리게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여러분 모두를 존경하는 것처럼 우리의 전몰한 영웅들을 영원히 기억하고
    기릴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환영식에는 메릴랜드에 거주하는 참전 용사들을 비롯해
    폴 커닝엄 한국전쟁참전용사협회(KWVA) 회장과 조윤제 주미 한국 대사 등이 참석했습니다.

    볼티모어 인근에서 사는 해병 출신 참전 용사인 84세의 샘 필더씨는 거동이 불편한 몸을 이끌고
    기념식에 참석해, 5분 분량인 자작시 `잊힌 전쟁`(Forgotten War)을 암송해 큰 박수를 받았습니다.

    필더 씨는 "북한은 불리하면 대화하자고 하고, 원하는 것을 얻고 나면 다시 원래대로 돌아가곤
    했다"면서 "그러나 지금 미국과 북한이 그리고 남북한이 대화하는 것은 반가운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유해 송환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신호가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