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삼성 야심작 갤럭시 노트9에 "최상의 스펙…세련미 갖춘 진화"

    삼성전자가 오늘(9일) 뉴욕에서 언팩 행사를 통해 공개한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9에 대해 언론들과 IT전문 매체들은
    `새로운 진화`에 주목했습니다.

    특히 갤럭시 노트9 공개는 갤럭시S9의 부진을 극복하면서
    9월로 알려진 애플의 신형 아이폰 출시에 앞서 대응하려는
    삼성전자의 전략적 포석이 담긴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그러나 기존 갤럭시 노트8에서의 진화에도 불구하고
    `혁신의 한계`를 보였다는 지적도 적지 않았습니다.

    IT전문업체인 `더 버지`는 "최상의 스펙(사양)을 갖췄다"면서
    "화면은 더 커지고, S펜은 어느 때보다 더 많은 기교를 갖췄으며,
    배터리는 엄청나다"고 평가했습니다.

    역대 갤럭시 노트 제품 가운데 가장 큰 6.4인치 화면과 블루투스 지원을 통해
    리모컨 컨트롤 기능을 갖춘 S펜과 역대 최강의 배터리 용량(4천㎃h) 등을
    평가한 것입니다.

    `더 버지`는 "기존의 갤럭시 노트8로부터 견고한 세련미를 갖추고 진화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노트 폰을 사용하는 고객들은 갤럭시 노트9에 더 행복해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갤럭시S9으로 흔들린 뒤 이 엄청난(monstrous) 성능의 디바이스에
    더 많은 것이 달려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더 버지`는 다만 판매가가 128GB 사양은 999달러에, 512GB 사양은 천250달러에
    이를 것이라면서 "갤럭시 노트9을 갖기 위해서는 더 많은 돈을 지불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블룸버그는 "삼성전자가 갤럭시 라인 제품의 판매세를 활성화하고
    다가오는 애플의 아이폰 신제품에 맞서기 위해 대형 화면의 신제품에 기댔다"고 보도했습니다.

    블룸버그는 "갤럭시 노트9은 전작 노트8과 비슷한 것으로 보이지만
    S펜에 블루투스 기능을 지원하고 카메라 성능을 업그레이드했다"면서
    특히 사진 촬영 등에 리모트 컨트롤이 가능한 S펜의 업그레이드가 `하이라이트`라고
    평가했습니다.

    AP는 갤럭시 노트9은 "더 빨라지고, 재충전 없이 더 오래갈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나 "매우 놀랄만한 새로운 특징은 부족하고, 약 천 달러의 매우 놀랄만한 가격이
    따를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스트레티지`의 캐롤라이나 밀라네시는 "모든 것이 약간 더 나아졌다"면서
    "그러나 혁명적인 것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월 스트리트 저널은 삼성이 배터리 용량을 20% 개선하고 메모리 저장 용량을 두 배로,
    화면을 6.4인치로 확장해 갤럭시 노트9의 `마력`을 강화했으며 가장 큰 기술적인 도약은
    S펜이라고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갤럭시 노트8과 상당히 비슷하며
    이는 스마트폰의 혁신 둔화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AFP는 메모리와 배터리 용량 그리고 S펜 기능 등을 거론하면서
    "일련의 개선을 이뤘지만 급격한 새로운 혁신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로이터는 갤럭시 노트9이 인기 게임 `포트나이트` 앤드로이드 버전 등을
    게임 런처 앱을 통해 다운받을 수 있도록 한 것과 관련해
    "젊은 고객층을 유인하기 위한 시도"라고 평가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