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령 의혹` 탐앤탐스 대표, 한국시간 12일 검찰 소환

    회삿돈을 빼돌린 의혹을 받는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점 탐앤탐스의 대표가
    한국시간으로 12일 검찰에 소환됩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이날 오전 10시
    탐앤탐스 대표 김도균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합니다.

    검찰은 김 대표가 탐앤탐스 매장에 빵의 일종인 프레즐의 반죽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자신이 사실상 지배하는 업체를 거치게 하는 수법으로
    통행세를 걷어 수십억 원을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 대표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구속영장 청구 등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입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