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입양 가족들의 `특별한 소풍`…시카고에 모여 한국 체험

    어릴 적 미국에 와 뿌리를 내린 한인 입양아들과 이들을 자녀로 맞은 미국인 가족들이
    해마 다 6월 `특별한 소풍`을 나섭니다. 한인 입양 가족들이 한자리에 모여
    한국 음식과 전통 문화를 체험하며 한국을 느끼고 배우는 시간을 즐기고 있습니다.

    지난 10일 `2018 Korean Cultural Picnic`(한국 문화 피크닉)이 열린
    시카고 북서 교외 도시 글렌뷰 `블루스타 메모리얼 우즈` 공원에는
    일리노이 주와 미시간·미네소타·위스컨신·인디애나 그리고 오하이오 주등
    중서부와 캘리포니아로부터 한국의 정취를 확인하려는 이들이 모여들었습니다.
    주최 측은 200여 명의 한인 입양 가족과 자원 봉사자 등 모두 300여 명이 참석했다고
    밝혔습니다.

    1977년부터 시카고 아리랑 라이온스 클럽(ALC) 주관으로 개최돼온 이 행사는
    올해로 41회를 맞았습니다.

    참석자들은 불고기와 잡채·닭강정·만두·김치 등 인기 많은 한국 음식을 나누고,
    사물놀이 공연·태권도 시범·가야금 연주 등 전통 문화를 감상한 뒤
    함께 어우러지는 단체 게임을 하면서 즐거운 한때를 보냈습니다.

    줄리 신 ALC 총무는 언론에 "한인 입양아를 둔 미국인 부모들에게
    한국과 한국 문화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입양아들에게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느낄
    기회를 준다는 취지"라고 행사 목적을 설명했습니다.

    한국 문화 피크닉은 해 마다 같은 장소에서 6월 둘째 주 토요일에 열립니다.

    이 행사는 1970년대 한 입양 부모가 한국 음식점을 찾아 자녀에게 한국 음식을
    먹어보게 하는 모습을 우연히 보게 된 라이온스 클럽 회원에 의해 창안됐습니다.

    ALC는 입양 뒤 한 번도 한국에 가보지 못한 이들 가운데 신청자를 받고 있으며
    해 마다 20명에서 12명씩 한국 방문을 후원하고 있습니다. 2006년 사업을 시작해
    지금까지 12년 동안 180여 명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을 찾았습니다.

    올해 선발된 인원은 16명으로 이들은 11일 한국에 도착해 23일까지
    한국을 직접 보고 배울 기대에 들떠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