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학교, 5.18 민중항쟁 제 38주년 기념 행사 연다

    민족학교가 오는 18일(금) 저녁 6시 민족학교 크렌셔 사무실에서
    5.18 민중항쟁 제 38주년 기념 “정의로 향한 여정 : 광주에서 로스엔젤레스로"라는 이름으로
    코리안 어메리칸 사회 정의 청년 운동에 대한 커뮤니티 포럼을 엽니다.

    5.18 민중항쟁은 군사독재에 맞서 민주화, 인권, 사회정의를 실현 시키고자
    시민들이 참여한 역사로 민족학교의 설립은 5.18 민중항쟁 이후
    미국으로 망명한 고 윤한봉 선생과 조국의 민주화를 염원하는
    여러 뜻있는 동포들의 참여로 설립 됐습니다.

    민족학교는 지난 35년 동안 5.18 민중항생의 인권, 대동,
    사회정의 정신을 미국 사회에 계승하며
    지역 사회 봉사뿐만 아니라 이민자와 소수민족 권익을 위해 노력 해 왔다며
    이번 포럼에서 민주화 운동과 미주에서 이민자 권익 활동에 대한
    한인의 참여 등에 대해서 논의하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전했습니다.

    발표자로는 민족학교의 데이빗 송 이사장, 엔젤라 오, 김주환 이사
    그리고 청년 활동가 크린스틴 박이 주제 발표를 합니다.

    행사 문의는 만족학교(323-937-3718)로 하시면 됩니다.
    참여 등록은 웹사이트(krcla.org/ko/may18)에서 할 수 있습니다.

    김한솔 기자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