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현민 `사퇴 압박` 확산... 일단 대기발령

    대한항공 조현민 `사퇴 압박` 확산... 일단 대기발령></p>
						

						<p class=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이 든 컵을 던져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에 대한 사퇴 압박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대한항공 측은 조 전무가 법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힌 만큼
    경찰 조사를 지켜봐야 한다며 일단 업무에서 배제하는 대기발령 조치를 내렸습니다.

    `물세례 횡포 논란`을 일으킨 조 전무는
    지난 주말 휴가 도중 귀국해 직원들에게 사과 이메일을 보냈습니다.
    조 전무는 "앞으로 법적인 책임을 다할 것이며
    어떠한 사회적 비난도 달게 받겠다"고 말했습니다.
    사과를 통해 사태 수습에 나섰지만, 대한항공 전무직에서 물러나라는 여론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는 조 전무의 엄중 처벌과
    임원직 퇴출 등을 요구하는 글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대한항공 3개 노조는 "경영층의 갑질 논란으로 2만여 직원까지 지탄을 받고 있다"면서
    "조현민 전무는 경영일선에서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정치권에서도 조 전무의 경영 참여 제한을 촉구하는 질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대한항공 관계자는 경찰 조사가 시작됐고 본인도 법적 책임을 약속한 만큼
    조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면서
    "당장 조 전무가 현직에서 사퇴하는 방안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 대신 경찰 조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현민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대기발령 조치했습니다.

    조 전무가 지난달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컵을 던지고 화를 낸 `물세례 갑질` 사건 뒤
    소리를 지르는 음성파일 등 추가 폭로가 이어져
    대한항공 측이 여론악화에 무척 곤혹스러워하고 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