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창진 사무장, "조현민 전무 사과는 진정성 없다"

    박창진 사무장, 조현민 전무 사과는 진정성 없다></p>
						

						<p class= 땅콩 회항 사건의 피해자 박창진 사무장이
    조현민 전무의 갑질 논란에 대해 씁쓸한 심경을 밝혔습니다.

    박창진 사무장은 한국시간으로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현민 전무의 사과 이메일 전문을 올리면서
    "하나는 배운 듯 합니다. 진심이 아니더라도 빨리 덮자로 말입니다.
    뉴스 나오니 사과하는 건 진정성 보다 본인의 이익을 위한 거겠죠"라고 썼습니다.

    이어서 "본인을 위한 사과는 피해자 입장에서
    우롱과 조롱으로 느껴질 뿐입니다"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처음 조 전문의 갑질이 보도되었을 때는
    "Shame on you. Respect others"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조 전무는 사과하면서도
    "물은 뿌리지 않았고, 밀치기만 했다"라고 변명해 세간의 공분을 샀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