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캐나다에서 존경받는 기업 24→5위 `수직상승`

    삼성전자, 캐나다에서 존경받는 기업 24→5위 `수직상승`></p>
						

						<p class= 삼성전자가 올해 캐나다에서 `존경받는 기업` 5위에 랭크됐습니다.

    갤럭시 노트7 발화 사고로 인해
    지난해 20위권 밖으로 밀려나는 치욕을 당했으나
    1년 만에 `톱 10`에 복귀하면서
    캐나다 소비자들의 신뢰를 예상보다 빨리 회복한 것으로 평가받았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캐나다 최대 시장조사업체 `레저`가 최근 발표한
    `2018년 캐나다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리스트에서
    삼성전자는 평판 지수 75점을 기록하면서 5위에 올랐습니다.

    1위는 구글이었고, 캐나다 식품·약품 체인인 `쇼퍼스 드러그 마트`와
    캐나다 하드웨어 소매 체인 `캐나디안 타이어`, 일본 소니가 뒤를 이었습니다.
    삼성전자는 2015년과 2016년에는 연속 7위를 기록한 뒤
    지난해 갤럭시노트7 사태 여파로 24위로 급락했으나 올해 수직 상승했습니다.

    레저는 보고서에서 "지난해 캐나다 생산공장을 폐쇄한 하인즈와
    스마트폰 발화 사고가 있었던 삼성전자,
    포인트 제도 변경으로 비난을 받은 에어마일즈 등 3개 업체의 순위가 급락했는데
    이 가운데 유일하게 삼성전자가 1년 만에 원래 수준으로 회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삼성전자는 밀레니얼 세대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존경받는 기업 10위에 올랐습니다.
    한국 기업 가운데서는 LG가 전체 순위에서
    작년 31위에서 올해는 30위로 한계단 오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