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외신도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 `물세례 갑질`에 관심… NYT `갑질` 단어 소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차녀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광고회사 직원에게 물을 뿌린 이른바 `물세례 갑질`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주요 외신들도 이를 관심 있게 보도하면서
    이번 사건이 `땅콩회항`에 이어 또 다시 `국제적인 이슈`로 확산하는 조짐입니다.

    뉴욕타임스는 한국 경찰이 조 전무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조 전무를 "`땅콩 분노` 상속녀의 여동생"으로 소개했습니다.
    또 2014년 12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회황` 사건이 일어났을 때
    조 전무가 불특정한 적을 향해 `복수`를 다짐하는 트윗을
    언니인 조 전 부사장에게 보낸 적이 있다는 과거 행적을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시 조 전 부사장의 행동으로 소위 `재벌`로 불리는,
    경제를 지배하는 가족 경영 대기업 지도자의
    마치 법 위에 있는 듯한 행동을 놓고 사회적 파문이 일었으며
    한국에서 `재벌` 가족은 부패 스캔들이나 형제간 싸움에 반복적으로 연루된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재벌`에 이어 `갑질`이라는 단어를 한국어 표현 그대로 소개하며
    과거 `영주처럼 임원들이 부하 직원이나 하도급업자를 다루는 행위`라고 그 의미를 설명했습니다.

    로이터통신도 최근 며칠 동안 수천 명이 청와대 홈페이지에
    대한항공의 변화를 요구하는 청원에 서명했다며
    청원 가운데는 회사 사명에서 `대한`을 제외하고,
    태극 문양을 로고에 사용하지 못하도록 해달라는 것도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지난 12일 `대한항공 또 파워하라 소동…`땅콩`사건의 여동생`이라는 제목으로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의 `갑질 논란`을 소개했습니다.
    후지TV는 관련 내용을 보도했으며
    이 회사 계열 후지뉴스네트워크는 인터넷판 뉴스에
    "언니 `땅콩여왕`에 이어 이번에는 동생 `물 끼얹기 여왕`"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