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경찰, 조현민 `갑질 의혹` 목격자 조사

    한국 경찰, 조현민 `갑질 의혹` 목격자 조사></p>
						

						<p class=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차녀 조현민 전무의 갑질 의혹과 관련해
    한국 경찰이 본격적인 수사 준비에 돌입했습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조 전무가 광고회사와 회의했다는 당시에
    현장에서 상황을 목격한 대한항공 직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A 광고업체의 팀장 B씨가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소리를 지르면서 물을 뿌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경찰에 당시 회의에 참석한 대한항공 직원들부터 불러
    조 전무가 실제로 소리를 질렀는지,
    B씨 얼굴에 물을 뿌린 것인지 아니면 컵을 바닥에 던진 것인지 등에 관한 진술을 들었습니다.

    경찰은 추가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파악해
    조 전무에게 특수폭행 혐의를 적용할지, 폭행 혐의를 적용할지 정할 방침입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