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스팅어·제네시스 G80, 베스트 실내 디자인 톱10 뽑혀

    기아차 스포츠 세단 스팅어와 현대차 제네시스 G80가
    북미 자동차 전문지 `오토 트레이더`의 `2018 베스트 실내 디자인 톱 10`에
    뽑혔습니다.

    오늘(12일) 오토 트레이더에 따르면 5만 달러 이하 양산차 가운데
    최고의 실내 디자인을 갖춘 차를 선정하는 조사에서 스팅어와 G80는
    머세데스 벤츠 C-클래스와 BMW i3, 아우디 Q5 등 글로벌 유명 브랜드와
    어깨를 나란히 했습니다.

    이들 외에 톱 10에는 뷰익 인클레이브, 링컨 컨티넨탈, 마쓰다 CX-9 시그니처,
    램 1500 그리고 볼보 XC60 등이 선정됐습니다.

    오토 트레이더는 스팅어에 대해 "직관적인 컨트롤과 스포츠 세단 치고는
    보기 드물게 넉넉한 뒷좌석 공간과 고급차에 쓰이는 도어패널 소재 등이 돋보인다"고
    평했습니다.

    오토 트레이더 에디터 타라 트롬피터는 "차의 실내는 외관 못지 않게 중요하다"면서
    "스팅어는 더 비싼 차종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특별한 실내 공간을 꾸몄다"라고 말했습니다.

    오토 트레이더는 또 제네시스 G80에 대해 "튀거나 눈에 거슬리는 디자인 없이
    멋진 실내 공간을 창출했으며, 잘 조화를 이룬 컨트롤 장치가 뛰어나다"고 평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