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육 실세특사` 존재감... "북의 새로운 무기"

    `혈육 실세특사` 존재감... 북의 새로운 무기></p>
						

						<p class= 혈육 실세 특사로서 방남한 뒤 북으로 돌아간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행보와 존재감에 대해 외신의 다양한 분석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는 김여정의 방남 그 자체가
    한국과 미국, 양국 간의 분열을 꾀하는 북한의 신무기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 부부장이
    오빠인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친서인 파란색 파일을 몸에 꽉 붙이고 이동합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혈육 실세 특사로서 김 부부장의 행보에 대해
    그녀의 `매력 공세`가 한미간 분열을 노린 것이며
    한국과 미국이 북의 이런 평화공세를 견디며 공조를 유지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미국의 대북 제재 등에 맞서 싸울 수 있는 새로운 무기를 배치했는데
    그것이 바로 김여정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북한의 이방카로 불리는 김여정이 한국인을 사로잡았다고 보도했습니다.
    포스트는 또 `정치적 공주`인 김여정이 화장을 거의 하지 않은 얼굴에
    평범한 옷을 입고 `스핑크스 같은 미소`를 지었으며
    예상과 달리 권력이나 부를 드러내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CNN은 김여정이 평창올림픽에서
    특이하고 드문 외교전으로 이목을 모으는 데 성공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김여정이 문재인 대통령을 북한으로 초청하고, 시종 여유있는 모습으로.
    문 대통령과 함께 여자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 경기를 공동 응원하고,
    북한 예술단의 공연도 함께 관람해 한국인들에게 좋은 인상을 남겼다는 것입니다.

    김여정의 방남 시간은 불과 56시간.
    그러나 북한 김정은의 친동생으로서 국제무대에 처음 나와 과시한 그녀의 존재감은
    남북분단의 오랜 역사의 시간을 무너뜨려
    외신들의 다양한 분석이 앞으로도 계속 쏟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