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재외 동포 재단, 오렌지 카운티 한인 종합 회관 건립 예산 지원

    한국의 재외 동포 재단은 한인 10만여명이 사는 오렌지 카운티 한인회에
    한인 종합 회관 건립 지원금으로 27만 달러를 지난 9일 전달했습니다.

    오렌지 카운티 한인회는 가든 그로브의 건물을 매입해 리모델링을 거쳐 종합 회관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회관 건립에는 모두 217만5천 달러가 필요한데 지금까지 재단 지원금을 포함해
    160만 달러가 모금됐습니다.

    오렌지 카운티 한인회는 부족한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오는 18일 LA 한국 총영사관에서
    후원의 밤 행사를 엽니다.

    오렌지 카운티 한인회 건물은 사무실과 도서실, 무료 법률 상담실, 대강당, 문화관
    그리고 회의실 등을 갖추게 됩니다.

    오렌지 카운티 한인회 김종대 회장은 "종합 회관 건립은 한인 사회 숙원으로
    동포 재단 도움에 힘입어 32년만 마련하게 됐다"며
    "회관은 한인들의 구심점이 되는 것은 물론 차세대 정체성 육성의 교육장으로도
    활용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