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바람 난 홍콩"...`신과함께`, 대만 이어 박스오피스 1위

    韓 바람 난 홍콩...`신과함께`, 대만 이어 박스오피스 1위></p>
						

						<p class= 1200만 관객을 동원하며 역대 박스오피스 10위권에 안착한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감독 김용화, 이하 신과함께)이 대만에 이어
    홍콩에서도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신과함께`가 한국,
    대만에 이어 홍콩에서도 압도적인 스코어로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신과함께`는 홍콩 현지의 호평에 힘입어 지난 11일 한국 영화
    역대 최대 규모 극장 수(전체 53개 극장 중 51개 극장 개봉)로 개봉했다.
    `신과함께`의 개봉 첫 주 박스오피스 수익은 1,296,140 HKD(USD 165,600)으로
    2위 `코코`(531,101HKD), 3위 `커뮤터`(529,809HKD)와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

    홍콩 곳곳에서 보여지는 `신과함께`의 옥외 광고도 눈에 띈다.
    현지 최대 화제작답게 홍콩의 화려한 거리뿐 아니라 건물, 지하철 등
    다양한 장소에서 `신과함께`의 옥외 광고를 찾아볼 수 있다.

    아시아 전역의 인기와 함께 `신과함께`는 제12회 아시안 필름 어워드 후보에 올랐다.
    베스트 액션 필름, 베스트 비주얼 이펙트, 베스트 코스튬 디자인까지 총 3개 부분에 이름을 올린 것.

    아시안 필름 어워드는 한국, 중국, 일본, 동남아시아, 중동 등
    아시아 영화를 대상으로 하는 영화제다. 2007년부터 매년 3월 홍콩에서 진행되고 있다.
    한국 영화 중에서는 `괴물`(제1회 작품상, 남우주연상 등),
    `밀양`(제2회 작품상, 여우주연상 등)부터 작년 `곡성`(제11회 감독상),
    `아가씨`(제11회 여우조연상 등)까지 매년 탄탄한 스토리를 자랑하는
    화제작들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