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수소차 넥쏘·기아 전기차 니로, CES `편집장 상` 수상

    현대 자동차와 기아 자동차가 지난 8일 라스 베이거스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18`에서 친환경차 부문의 기술력을 인정받았습니다.

    현대차 그룹에 따르면 이번 CES에서 공개된 현대차의 차세대 수소 전기차, FCEV `넥쏘`와
    기아차의 니로EV(전기차)는 오늘(10일) 유력 언론사들이 뽑은 `Editors Choice Award`
    (편집장들의 선택) 상을 나란히 받았습니다.

    이 상은 CES의 공식 언론사이자 USA TODAY의 자회사 `Reviewed.com이
    미국 주요 언론사 편집장들과 함께 2018 CES에 전시된 기술·제품을 혁신, 기술력, 디자인
    그리고 가치 등의 기준으로 종합 평가해 선정합니다.

    넥쏘·니로를 포함한 10개 분야, 34개 제품이 이 상을 받았는데, 자동차 부문에서는
    넥쏘와 니로만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현대차의 SUV 형태의 차세대 수소 전기차 `넥쏘`는 5분 충전으로 수소 전기차로서
    가장 긴 366마일 이상(인증 전)을 달릴 수 있습니다. 올해 3월 한국에서 먼저 출시된 뒤
    하반기 미국과 유럽에서도 선보일 예정입니다,

    선정 기관인 리뷰드 닷컴은 "넥쏘의 미국 시장 데뷔는 미국 수소 전기차 대중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하반기 한국내 출시 예정인 니로EV는 64kWh 리튬 폴리머 배터리팩과
    강력한 150kW 전기 모터가 탑재된 차세대 전기차입니다. 기아차는 이번 CES에서
    `니로EV 선행 컨셉트카`(양산 전 개발 단계 모델)`를 공개했습니다.

    리뷰드 닷컴은 "니로 전기차는 한번 충전으로 테슬라 모델3 스탠다드 모델모다 더 긴
    238마일을 주행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