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을 그리워하다가...대한제국 마지막 황세손비 줄리아 리 별세

    평생을 그리워하다가...대한제국 마지막 황세손비 줄리아 리 별세></p>
						

						<p class= 고종의 일곱째 아들이자 황세자인 영친왕 이은의 유일한 생육,
    이구 씨의 전 부인 줄리아 리가 별세했습니다.
    낯선 동양 황세자와의 사랑과 결혼, 쉽지 않았던 한국 생활,
    이혼 후에도 남편과 한국을 그리워하다가
    쓸쓸히 세상을 떠난 사실들이 전해져 주위를 숙연하게 합니다.

    대한제국 마지막 황세손 이구 씨의 장례식은 성대했습니다.
    돈화문에서 종묘까지 노제도 이어졌습니다.
    그러나 전 부인 줄리아 리 여사는 남편을 보내는 자리에 초대받지 못했고
    얼굴을 가린 채 멀리서 지켜봐야 했습니다.

    최근 줄리아 여사도 미국 하와이의 한 요양병원에서 쓸쓸히 세상을 떠났습니다.
    장례는 수양딸이 치렀고 유해는 바다에 뿌려진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습니다.
    독일계 미국인인 줄리아 리 여사는 뉴욕의 한 건축사무소에서 이구 씨를 만나 결혼했습니다.
    행복한 신혼이었지만 5년 뒤 영친왕과 이방자 여사의 요청으로 귀국하며
    시작된 생활은 순탄치 않았습니다.

    외국인이라는 점, 두 사람 사이에 후사가 없다는 점 등이
    문제가 돼 결국 결혼 24년 만에 이혼했습니다.

    이혼 후에도 줄리아 여사는 한국에서 의상실을 운영하며 복지 사업을 벌이다
    1995년 미국 하와이로 떠났습니다.
    하지만 마음은 늘 남편을 향해 있었고 죽은 뒤 유해 일부라도 한국에 보내지길 바랐습니다.

    이구 씨의 9촌 조카 이남주 전 성심여대 교수는 줄리아 여사의 수양딸과 연락이 되면
    유해 일부가 남아 있는지 확인한 뒤 모셔올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