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직장인 애환 담은 신조어…퇴준생·넵병·야근각

    `퇴준생`, `워라밸 세대`, `넵병`, `야근각`, `사무실 지박령` 등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올해 직장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신조어로 이런 단어들이 새롭게 등장했습니다.

    올해는 퇴사에 대한 직장인들의 관심이 유독 높아지면서
    `퇴준생`이라는 용어가 생겼습니다.
    직장에 대한 불만으로 충동적인 퇴사를 하기보다는 회사에 다니며
    차근차근 준비해 하고 싶은 일을 해야 한다는 인식이 확대되면서
    퇴사를 준비하는 퇴준생이 등장한 겁니다.

    특히 최근 20∼30대는 일과 개인생활의 균형을 중시하는 `워라밸 세대`로 불리며
    산업화 시대부터 내려온 조직 중심 문화에서 탈피하려는 경향이 뚜렷해졌습니다.

    또 직장인이면 누구나 한번은 걸린다는 직업병으로
    `넵병`과 `일하기 실어증`이 소셜미디어에서 화제가 됐습니다.
    넵병은 카카오톡 등 SNS 메신저로 업무 공유·지시가 많은 요즘 상사의 말에
    `넵`이라고 답하는 걸 가리킵니다.
    딱딱해 보이는 `네`나 가벼워 보이는 `넹` 또는 `네 ㅋㅋ` 대신
    의욕이 충만해 보이는 `넵`이란 대답을 온종일 기계적으로 한다는 것입니다.

    일하기 실어증은 `싫어`와 `실어`의 발음이 같다는 데 착안해
    일에 지쳐 말이 잘 안 나오고, 혼자 있고 싶은 직장인의 심리를 묘사한 단어입니다.
    컨디션에 따라 지시사항이 바뀌는 직장상사로 인해 얻는 화병을 말하는
    `상사병`이란 신조어도 있었습니다.

    집보다 회사에 있는 시간이 더 많은 직장인의 모습을 대변하는 신조어로
    `사무실 지박령`이란 단어도 등장했는데
    `땅에 얽매인 영혼`이란 지박령을 활용해 사무실을 떠나지 못한다는 자조적인 의미로 쓰인 것입니다.
    비슷한 표현으로 `…할 것 같다`는 뜻의 유행어인 `각`을 접미사로 이용한 `야근각`도 등장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