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 최초 `평화의 소녀상` 맨해튼에 들어선다

    뉴욕 맨해튼 한인 이민사 박물관에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집니다.

    뉴욕 한인회는 내일(13일) 저녁 맨해튼에 있는 한인 이민사 박물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기리는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한다고
    밝혔습니다.

    뉴욕을 비롯한 동북부 지역에 처음으로 세워지는 `평화의 소녀상`은
    서울 광화문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과 동일한 작품입니다.
    뉴욕 한인회는 그동안 광주 광역시와 `평화의 소녀상 건립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습니다.

    뉴욕 한인회 관계자는 "결코 지울 수 없는 우리의 아픈 역사를 되돌아보자는 취지에서
    이민사 박물관 내부에 세우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평화의 소녀상`은 전국에서 네 번째로 세워지는 것입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