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현지 미성년자 추행 참사관 징역 3년 선고

    칠레에서 미성년자 현지인을 성추행했다가 재판에 넘겨진
    전직 외교관에게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광주지방법원은 전 칠레 주재 참사관 51살 박 모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습니다.

    재판부는 12살 학생을 추행하거나 성적 수치심을 일으키는 문자메시지를 보낸 점 등이
    죄질이 매우 무겁다고 판단했습니다.
    또 박 씨가 외교부 공무원으로 품위를 지킬 의무를 지키지 않아
    국가 위신을 크게 훼손했다고 봤습니다.

    박 씨는 지난해 9월, 현지인 12살 피해 여학생을 추행하거나 음란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또 다른 피해 여성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당시 칠레 현지 방송사는 함정 취재를 벌였고,
    박 씨가 여성을 추행하려는 장면을 전파를 타면서 칠레인들의 공분을 샀습니다.
    사건이 불거지자 박 씨는 지난해 12월 말, 외교부로부터 파면조치 됐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