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수 목사, 특사와 함께 귀국길…주일 미군 기지 도착

    국가 전복 혐의로 북한에서 복역하다 석방된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가
    캐나다 정부 특사와 함께 귀국길에 올랐다고 캐나다 정부가 오늘(10일)
    공식 확인했습니다.

    임 목사는 오늘 오전 군용기편으로 일본 요코타 미군 기지에 도착했으며
    캐나다 정부 특사로 북한을 방문했던 대니얼 장 총리 안보 보좌관 일행이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임 목사는 다소 야윈 모습이었으나 건강한 편이었고 표정도 밝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오늘 성명을 통해 임 목사 석방과 귀국을 공식 확인하고
    "임 목사가 곧 캐나다의 가족과 친구들과 재회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뤼도 총리는 "캐나다 정부는 임 목사 석방을 위해 모든 단계에서 적극적으로
    관여해 왔다"며 "정부로서는 임 목사의 건강과 평안이 가장 중요한 만큼
    의료 조치가 필요하다면 모든 지원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트뤼도 총리는 북한에 공관을 두고 있는 스웨덴이 임 목사 석방 교섭을
    지원했다면서 사의를 표했습니다.

    스웨덴 마곳 월스트롬 외교부 장관은 오늘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게시한 성명에서
    임 목사가 가족과 재회하기를 바란다면서 북한을 다루는 최선의 접근 방법은
    대화라고 말했습니다.

    임 목사 가족 측도 성명을 내고 캐나다가 합리적이고 온건한 방식으로 접근해
    긍정적 결과를 얻었다면서 "임 목사가 치유되려면 긴 시간이 필요한 만큼
    가족을 만나고 의료 조치를 하는 동안 언론이 프라이버시를 존중해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