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외교부 "연락사무소 등 남북사업 미국과 협의…제재준수"

    한국 외교부는 "정부가 추진하는 개성공단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등 남북교류사업들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을 준수한다는 원칙하에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연락사무소 개설 관련 제재 예외를 인정받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나`라는 질문에
    "미국 등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노 대변인은 제재 예외 신청 여부에 대해서는
    `필요한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만 답했습니다.

    개성공단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문을 열고 남측 인원이 상주하면
    발전기 가동을 위한 유류 공급 등이 필요하기 때문에
    대북 제재 예외로 인정받아야 원만한 운영이 가능합니다.
    그러나 한국 정부 일각에서는 예외로 인정받지 못하더라도
    일단 연락사무소를 개소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