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회담 무기 연기... 한국 정부 "유감, 조속히 회담 나와야"

    북한, 회담 무기 연기... 한국 정부 유감, 조속히 회담 나와야></p>
						

						<p class= 북한이 일방 중단을 통보하면서 남북고위급회담은 열리지 않게 됐습니다.
    북한은 현재 진행 중인 한미연합 `맥스선더` 훈련을 문제 삼았습니다.

    북한은 회담 중단 통보를 하면서
    향후 한국 측과 미국의 태도를 지켜보겠다고만 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유감을 표시하면서 조속히 회담에 호응해 나오라고 촉구했습니다.

    통일부 백태현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북측이 회담 일자를 알려온 직후,
    연례적인 훈련을 이유로 회담을 일방 연기한 것은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의 근본정신과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북한이 제기하는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서라도
    남북 대화는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동안 남북관계 개선에 공을 들여온 정부에선 당혹스러운 분위기가 역력합니다.
    고위급 회담에서 수석대표로 나설 예정이었던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방향을 돌려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했습니다.

    조 장관은 비핵화로 가는 과정에 여러 상황이 있을 수 있고,
    중요한 것은 일관되게 밀고 나가는 것이라며
    북한도 입장이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