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직접 개헌 발의권 행사할 것"... "21일 발의"

    문재인 대통령, 직접 개헌 발의권 행사할 것... 21일 발의></p>
						

						<p class=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 차원의 개헌 논의가 늦어진다면
    6월 13일 지방선거와 동시에 개헌 국민투표가 진행될 수 있도록
    직접 개헌 발의권을 행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는 오는 21일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헌법자문특별위원회로부터 개헌안 초안을 보고받은 뒤
    지방선거와 동시에 개헌 국민투표를 실시하자는 희망을 거듭 피력했습니다.
    6월 동시투표는 지난 대선 때 모든 정당, 모든 후보의 약속이었고
    이번 기회를 놓치면 20대 국회에서는 개헌의 기회와 동력이 없어진다는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그렇지만 개헌 논의에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는 국회가
    대통령의 개헌 준비를 비난하는 것은 책임 있는 정치적 태도가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모든 것을 합의할 수 없다면 국민주권 신장, 기본권 확대, 지방분권 강화 등
    합의할 수 있는 것만이라도 공통분모를 찾아 개헌에 나서자고 촉구했습니다.

    국회 논의가 늦어질 경우 대통령이 개헌안을 발의할 뜻도 분명히 했습니다.

    개헌안 발의 시점과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헌법 개정에 필요한 절차와
    지방선거 일정을 고려할 때 오는 21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이 개헌안을 발의하면 국회는 60일 안에 찬반투표를 거쳐
    개헌안을 국민투표에 부칠지 결정하게 됩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