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뉴 스포츠 세단 `스팅어` 앞세운 2018 슈퍼볼 광고 공개

    기아차, 뉴 스포츠 세단 `스팅어` 앞세운 2018 슈퍼볼 광고 공개></p>
						

						<p class= 기아차가 오는 4일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 US뱅크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 미국프로풋볼 슈퍼볼에서 선보일 스포츠 세단 `스팅어` 광고를 공개했습니다.

    앞선 티저 영상에서 등장한
    두 대의 스팅어 GT 트윈터보 중 한 대의 주인공은 F1과
    인디애나폴리스 500 챔피언십을 각 2회 우승한 베테랑 카레이서 에머슨 피티팔디였습니다.

    베일에 싸여있던 또 한 명의 레이서는
    전설적인 록밴드 `에어로스미스`의 리드 보컬 스티븐 타일러로 밝혀졌습니다.
    에어로스미스는 1970년 데뷔해 1억 5천만 장 넘는 앨범 판매고를 올린 록그룹입니다.
    스티븐 타일러는 할리우드 여배우 리브 타일러의 아버지이기도 합니다.

    기아차의 60초짜리 스팅어 광고에는
    `젊음에 의해 흥분된 마음`이 담겼습니다.
    스티브 타일러의 보컬이 돋보이는 올타임 히트곡 `필 섬씽 어게인`이
    광고를 관통하는 메시지이기도 합니다.

    노장 로커 타일러는 스팅어의 스타트 버튼을 누르면서
    CGI 기술을 통해 20대의 젊음을 발산합니다.

    기아차는 타일러와의 정교한 협업을 통해
    스팅어 GT 터보의 365마력 엔진이
    70세에서 25세까지의 변화무쌍한 여정을 이어주는 모습을 그렸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