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경주대회 F1에서 `그리드 걸` 퇴출

    자동차 경주대회 F1에서 `그리드 걸` 퇴출></p>
						

						<p class= 세계 최대 자동차 경주대회 포뮬러 원, F1이
    올해부터 `그리드 걸`을 없앤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그리드 걸은 스폰서 로고가 박힌 옷을 입고 선수와 함께 입장하며,
    출발선인 그리드에서 선수 이름 판을 들고 자세를 취하는 역할을 해왔습니다.
    한국에서는 `레이싱 걸`로 더 친숙합니다.

    그리드 걸은 몸에 달라붙는 의상과 심한 노출 등으로
    여성을 성 상품화한다는 논란이 끊임없이 제기됐습니다.

    F1은 지난 31일 "그리드 걸 관행은 수십 년 동안 F1의 필수요소라고 여겨졌지만,
    우리는 이런 관습이 우리가 추구하는 F1의 가치와 맞지 않으며,
    현대 규범에도 맞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에 실시된 F1 팬들을 대상으로 한 자체 여론조사에서는
    "그리드 걸을 유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습니다.
    다니엘 리카 아르도, 니코 홀켄베르그, 맥스 베르스테펜과 같은 F1 드라이버들이
    50년이 넘는 전통을 유지 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F1은 `새로운 시대`로 나가기로 했습니다.
    F1의 이런 결정에 따라 여성 홍보 모델을 쓰는 관련 직군들도
    점차 여성의 성 상품화를 반대하는 진보적인 추세를 따라갈 것으로 보입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