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직원 횡령` 덮고 다른 횡령 사건만 정식 통보

    `여직원 횡령` 덮고 다른 횡령 사건만 정식 통보></p>
						

						<p class= 다스 120억 횡령 사실을 알고도 덮었다는 의혹에 대해 정호영 당시 특검팀은
    "개인 비리라 발표하진 않았지만 자료는 모두 검찰에 넘겼다"고 밝혀왔습니다.
    그런데 다스 횡령 건은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고
    다른 횡령 사건만 검찰에 정식 통보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008년 정호영 특별검사팀은 이명박 당시 대통령 당선인에 대한 수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다스와 BBK 등 이명박 전 대통령과 관련된 의혹은 수사를 종결했다고 못 박았습니다.
    당시 특검팀은 다스 여직원의 120억 횡령 혐의는 언급하지 않은 채,
    다른 업체 임원들의 횡령 혐의에 대해서는 검찰에 통보했습니다.

    실제 검찰은 정 전 특검의 발표대로 특혜 분양 의혹에 대해서만 추가 수사에 돌입했고,
    기업 임원의 50억 원대 횡령 사실을 밝혀 재판에 넘겼습니다.

    다스 횡령 건을 알고도 덮었다며 뒤늦게 검찰에 고발된 정호영 전 특검은
    "횡령 사실은 발견했지만, 개인 비리라 굳이 발표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일체의 자료를 하나도 빠짐없이 기록에 첨부하여 검찰에 인계해
    검찰이 필요한 경우 수사를 계속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검찰 일각에서는 받아들이기 어렵단 반응이 나옵니다.
    검찰 관계자는 별다른 통보 없이 특검이 종료한 사건을
    검찰이 다시 들여다보는 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다스 횡령 건을 절차대로 인계했는지를 두고 정호영 전 특검팀과
    검찰 사이에 진실공방으로 번지는 가운데,
    다스 수사팀은 이 같은 부분을 고려해 자료 인계 과정에 문제가 없는지 찬찬히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또 이르면 이번 주말부터 다스 전·현직 임직원들과 정호영 전 특검팀 관계자를 소환할 예정입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