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국정원 특활비 쓴다는 생각 해본 적 없어"

    MB 국정원 특활비 쓴다는 생각 해본 적 없어></p>
						

						<p class= 이명박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청와대가 받아서 쓴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며 검찰 수사에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검찰이 다스 수사에 이어 국정원 특수활동비 의혹으로
    집권 당시 최측근들을 직접 겨냥하면서 이 전 대통령 측의 반발 수위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검찰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사가 이명박 정부 청와대 핵심 인사들까지 겨냥하자,
    이명박 전 대통령은 서울 삼성동 사무실에서 측근들과 대책회의를 열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청와대가 국정원 특활비를 갖다 쓴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고,
    그런 시스템도 전혀 알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검찰 수사에 불쾌한 기색을 숨기지 않으면서 상당히 화를 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이 최측근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희중 전 부속실장 등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이면서 자신의 턱밑까지 조여 들어오자
    대대적인 대응을 예고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검찰 수사와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을 포토라인에 세우고야 말겠다는 또 하나의 표적 수사라고 강조하면서도
    일단 수사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비자금 의혹에 대한 재수사와
    특활비 의혹에 대한 수사에 동시에 속도를 높이면서
    이 전 대통령 측의 반발도 수위가 높아지는 모양새입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