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국 전쟁 광고...결코 피하지 않을 것"

    북한은 연방 정부 고위 인사들의 북한에 대한 강경 발언과 관련해
    미국이 매일 한반도에서의 핵 전쟁을 광고하고 있다며
    북한은 전쟁을 바라지 않지만 결코 피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7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최근 한-미 연합 공중 훈련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고위 정객이
    잇따라 호전적인 망발을 늘어놓는 등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습니다.

    대변인은 이어 미국 관리와 일부 의원들이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이
    매일 증대되고 있다거나, 남한 주둔 미군 가족들을 철수시켜야 한다는 등의
    발언을 하는 것은 북한에 전쟁 발발에 대비하라는 신호로밖에 해석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미국이 북한의 자제력을 오판하고 끝내 핵 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붙이면
    핵 무력으로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며 미국은 자중 자숙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