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광석 부인 9시간 넘게 조사받고 귀가

    가수 故 김광석 씨 딸 서연 양의 사망 사건을 재수사하는 경찰이
    김 씨의 아내 서해순 씨를 불러 9시간 넘게 조사했습니다.

    어제 오후 피고발인 신분으로 서울지방경찰청에 도착한 서 씨는
    9시간이 지난,
    밤 11시 15분쯤 조사실에서 나와 귀가했습니다.

    서 씨는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관련 의혹을 모두 소명했다며
    자신을 둘러싼 논란은 모두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다시 강조했습니다.

    서 씨는 앞서 어제 오후 경찰 조사에 들어가면서도
    자신을 둘러싼 논란을 모두 부인하며
    김광석 영화를 제작한 이상호 기자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비공개로 경찰에 소환돼 함께 조사를 받은
    동거남 A 씨와의 대질 신문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서 씨는 설명했습니다.

    김광석 씨의 딸 서연 양은 지난 2007년 12월 경기 용인 자택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서 씨 신고로 병원에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당시 서 씨는 딸의 사망 사실을 친가 측에 알리지 않고
    저작권 소송을 마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