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첫 국정감사 돌입...`적폐 청산` vs `무능 심판`

    문재인 정부 첫 국정감사 돌입...`적폐 청산` vs `무능 심판`></p>
						

						<p class=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국정감사가 시작됐습니다.
    20여 일간 진행되는 이번 국감에서 여당은 과거 정권에 대한 적폐 청산,
    야당은 현 정부의 무능 심판을 목표로 내걸었습니다.

    국감 첫날인 오늘,
    국회 16개 상임위원회 가운데 12곳에서 감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먼저 외교통일위원회에서는 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관련한
    문재인 정부의 외교 정책이 최대 이슈였습니다.
    야당은 전술핵 배치 등 강력하고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한 반면
    여당은 한반도 비핵화 원칙 하에 대화를 통한 평화적인 해법 모색을 거듭 당부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원전 폐기 정책과
    MB 정부 시절 자원 외교를 두고 여야 간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야당은 정부가 신고리 5,6호기 중단 여부와 관련한
    공론화 작업이 편파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비판했고,
    여당은 MB 정부가 자원 외교 비용과 수익을 조작했다며 실체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는 한미FTA 개정협상과 관련해
    여권이 말 바꾸기를 했다는 야당의 질타가 이어졌고,
    보건복지위원회에서는 여당의 `의료적폐 청산` 주장과
    야당의 `문재인 케어` 비판이 충돌하며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는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와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등 정보통신기술 기업 고위층들이 증인으로 출석하지 않은 데 대해
    여야가 한목소리로 성토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국정감사는 다음 달 7일까지 16개 국회 상임위에서 701개 기관을 상대로 진행됩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