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첫 보고시점 조작...가장 참담한 국정농단"

    세월호 첫 보고시점 조작...가장 참담한 국정농단></p>
						

						<p class=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사고 소식이 처음 보고된 시점이 사후에 조작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청와대에서 새로 발견된 전 정부 문건에서 확인된 내용입니다.

    3년 전 4월 16일, 세월호가 균형을 잃고 기울기 시작한 건 오전 8시 49분.
    시시각각 침몰해가는 세월호에서
    470여 명에 이르는 탑승자를 구조하기 위해선 신속한 대응이 절실했습니다.
    지금까지 박근혜 전 대통령 측은 오전 10시에
    국가안보실의 첫 보고를 받고 사고 소식을 알게 됐다고 설명해왔습니다.

    하지만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서 발견된 최초 상황보고를 보면
    시점은 오전 9시 30분, 보고 대상에 대통령이 명시돼있습니다.
    이 보고서는 참사 6개월 뒤인 10월 23일에 수정됐습니다.
    시점만 오전 10시로 30분 늦췄습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세월호 관련 첫 지시를 10시 15분에 내렸다고 밝혀왔습니다.
    첫 보고를 9시 30분에 받았다면
    45분이나 지체한 셈이어서 뒤늦게 시점을 조작했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관련 사실을 보고받은 문재인 대통령은 모든 의혹이 해소될 수 있도록
    국민 앞에 공개하고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이번 일이 가장 참담한 국정농단의 표본이라고 본다며,
    반드시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