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성 "공영방송 사장도 책임 물을 수 있다"...野 "언론 장악"

    이효성 공영방송 사장도 책임 물을 수 있다...野 언론 장악></p>
						

						<p class= MBC PD와 기자들이 제작거부에 들어간 가운데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공영방송 사장들의 해임을 암시하는 발언을 했습니다.
    보수 야당은 현 정부가 언론을 손보려 한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국회를 찾아 공영방송 정상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무엇보다 공영방송 사장이 공정성을 안 지켰다면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MBC 사장과 대주주인 방문진 이사진의 임기가 보장된 것은 맞지만
    방통위가 가진 임명권에 임면도 포함돼 있다며 해임 가능성까지 열어뒀습니다.

    근거로 지난 2012년 대법원의 KBS 정연주 사장 해임 무효 판결을 들었습니다.
    대법원은 정연주 전 사장의 해임이 부당하다면서도,
    일반적으로 임명 권한에 해임 권한이 내포돼 있기 때문에
    명시적인 규정이 없더라도 KBS 사장에 대한
    대통령의 해임 권한이 없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른바 `MBC 블랙리스트` 의혹과
    삼성 장충기 전 사장에게 보낸 언론인들의 청탁 문자를 거론하면서
    공영방송 정상화에 힘을 보탰습니다.

    보수 야당들은 이 방통위원장 예방을 거절하며 반발했습니다.
    정권에 흔들림 없는 방송을 만들겠다면서 임면권을 거론하는 것은 모순이라며,
    결국 정권 입맛에 맞는 방송을 만들겠다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서서히 방송 개혁에 눈을 돌리면서 국회에서의 기 싸움도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