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취재기자 81명도 "제작 중단" 선언

    MBC, 취재기자 81명도 제작 중단 선언></p>
						

						<p class= MBC 카메라 기자들에 이어 보도국 취재기자 중 일부가
    김장겸 사장의 퇴진 등을 요구하며 제작 거부에 돌입했습니다.
    일부 뉴스 프로그램이 불방되거나 단축돼 방송된 가운데,
    MBC 측은 전날 경력직 채용을 시작했습니다.

    MBC 보도국 취재기자 81명이 제작 거부에 돌입했습니다.
    이들은 상암동 사옥 앞에서 제작 중단 기자회견을 열고
    `공정보도 보장`과 `김장겸 사장의 퇴진` 등을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그동안 세월호 관련 정부 비판 내용에 대한 삭제 지시와
    3.1절 태극기 집회 보도에 대한 왜곡 보도 등 부당 검열이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9일 카메라 기자 50여 명은 기자들의 성향을 분류해
    인사 평가와 부서 배치에 활용했다는 이른바 `블랙리스트` 문건이 발견됐다며 제작 거부에 돌입했고,
    시사제작국 PD 수십 명도 아이템 검열과 자율성 침해를 주장하며 제작 거부에 들어간 상황입니다.

    취재 기자들의 제작 중단으로 MBC는 일부 뉴스 프로그램이 불방되는 등
    차질을 빚고 있는 가운데,
    10일부터 채용 게시판을 통해 경력사원 채용 공고를 내고 있습니다.

    MBC는 YTN과의 통화에서 이번 채용이 수시로 이루어지는 인력 모집채용일 뿐이라며
    제작 거부와는 무관하다고 밝혔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