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 "제재·대화 모두 동원해 北 비핵화 끌어내야"

    강경화 신임 외교부 장관은 북한 도발에는 단호히 대응하되, 제재와 대화를
    모두 동원해 비핵화를 끌어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오늘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갈수록 시급해지는
    북핵·미사일 문제에 우리가 주인 의식을 갖고 능동적으로 헤쳐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한국 외교·안보 근간인 한-미 동맹을 더욱 굳건히 발전시켜나가야
    한다고 했습니다.

    중국과는 현안을 지혜롭게 해결해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야 하고, 일본과는 과거를
    직시하면서도 미래 지향적이고 성숙한 협력 동반자 관계를 도모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강 후보자는 취임식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인사 청문회에서 밝혔듯이
    북핵 문제 풀기 위한 특사 파견은 고려할 만한 방안이라는 생각도 밝혔습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이 추가 도발 중단하면 조건 없이 대화하겠다고
    밝힌 데에 대해서는 북한이 먼저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드러내야 대화할 수 있다는
    뜻으로, 기존 입장의 연장선이라 보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 2007년 참여 정부 때 유엔 인권 결의안에서 기권한 데 대한 의견을 묻자,
    인권 활동해온 입장에서 정부가 찬성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고 소신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와 함께, 인사 검증 과정에서 문제로 지적된 장녀 미국 국적 문제에 대해서는
    현재 한국 국적 회복 절차를 밟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