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北 핵 동결시 한-미 군사 훈련 축소"

    문재인 대통령의 통일 외교 안보 특보인 문정인 연세 대학 명예 특임 교수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한-미 합동 군사 훈련도 축소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특보는 한국 동아시아 재단과 우드로윌슨 센터가 워싱튼 DC에서 주최한
    세미나의 기조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문 특보는 기자 간담회에서 2010년 뒤 한-미 군사 훈련에서
    항공모함을 비롯한 미국의 전략 무기가 전개돼 북한의 긴장을 증폭시키고
    대응을 강화시켜왔다면서 전략 무기의 전진 배치만 줄여도 한반도 긴장을
    완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특보는 또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사드 배치를 위한 환경 영향 평가가
    적어도 1년은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드 환경 영향 평가는 사계절에 걸쳐 측정돼야 한다면서 주한 미군도,
    한국 대통령도 한국법 위에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이는 한국 내 법적 절차에 따른 것으로 사드 배치 합의를 취소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역설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북한에 대한 교류와 협력은 국제 사회의 대북 제재 틀 안에서
    시행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