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봉투 만찬` 이영렬·안태근 면직...2년간 변호사 개업 금지

    `돈 봉투 만찬` 이영렬·안태근 면직...2년간 변호사 개업 금지></p>
						

						<p class= `돈봉투 만찬` 사건의 핵심 당사자인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이 결국 면직됐습니다.
    이들은 앞으로 2년 동안 변호사 개업을 할 수 없게 됐습니다.

    지난 4월,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 등 특별수사본부 소속 검사들이
    안태근 전 검찰국장 등 법무부 검찰국 검사들과 저녁 식사를 하며
    돈 봉투를 주고받은 이른바 `돈봉투 만찬` 사건.
    이 사건의 핵심 당사자인 이 전 지검장과 안 전 국장의 면직이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에서 확정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감찰 지시를 내린 지 한 달 만입니다.

    면직은 검사징계법상 해임 다음으로 높은 수위의 징계인데,
    이들은 앞으로 2년 동안 변호사 개업을 할 수 없습니다.
    징계와 별도로 대검 감찰본부는 이 전 지검장을
    부정청탁금지법 소위 `김영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겼습니다.
    현직 검사가 김영란법 위반으로 기소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 전 지검장은 검찰국 과장 2명에게
    현금 100만 원과 9만5천 원 상당의 식사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국정농단 수사의 팀장으로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을 이끌며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까지 거론되던 이 전 지검장이 형사재판 피고인 신세로 전락한 겁니다.
    이와는 별도로 서울중앙지검과 서울경찰청에서 관련 고발사건을 수사하고 있어
    추가 기소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검찰은 이번 돈봉투 만찬 징계를 통해 검찰개혁은 물론
    그동안 `쌈짓돈`으로 여겨졌던 특수활동비의 재정립에도 물꼬를 텄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