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현대차 출사표...소형 SUV 시장 `격돌`

    [자동차] 현대차 출사표...소형 SUV 시장 `격돌`></p>
						

						<p class= 야외 활동이 많아지면서 가격이 합리적이고 경제성이 뛰어난
    소형 SUV의 인기가 날로 치솟고 있습니다.

    현대차도 첫 소형 SUV를 출시하면서
    경쟁이 가열되는 양상입니다.

    강렬한 붉은색과 무광의 짙은 회색이 어우러진 자동차 외관은
    영화 아이언맨의 `로봇 슈트`를 연상시킵니다.

    운전석 앞유리가 아닌 별도 유리판에 주행 정보를 표시하는
    디스플레이 기술은 전투기 조종석 같은 몰입감을 줍니다.

    최근 6년 사이 10배 가까이 성장한 전 세계 소형 SUV 시장을 겨냥해,
    현대자동차가 처음 선보인 소형 SUV `코나`입니다.

    [정의선 / 현대자동차그룹 부회장 :
    이 시장에 먼저 자리를 잡고 있는 글로벌 차들이 있지만,
    현대자동차는 성급하게 진출하기보다 어디에서도 느낄 수 없는
    오직 `코나`만의 가치를 만들어내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국내에서도 소형 SUV 열풍이 거셉니다.

    합리적인 가격과 개성 있는 디자인으로 특히
    20~30대를 중심으로 구매가 늘고 있습니다.

    지난 2013년 만 2천 대에 불과했던 소형 SUV 판매량은
    지난해 10만 대를 넘어섰고,
    올해는 12만 대 이상으로 성장할 전망입니다.

    그런 만큼 시장을 선점하려는
    자동차 업체들의 경쟁도 치열합니다.

    한발 물러서 있던 기아차는
    다음 달 소형 SUV `스토닉`을 전격 공개합니다.

    소형 SUV 시장의 강자인 쌍용차는 올 하반기 디자인을
    새롭게 바꾼 티볼리 출시를 검토하고 있고,
    르노삼성은 인기 모델 QM3의 가격을 대폭 낮춰 시장 수성에 나섰습니다.

    [김필수 / 대림대 자동차과 교수 :
    가성비를 따지는 소비자가 늘고 젊은 층을 중심으로
    레저인구가 증가하며 실용성을 겸비한
    소형 SUV를 선호하는 구매자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국내 소형 SUV 시장에서 후발 주자인 현대·기아차까지 가세하면서
    자동차 업계 전반을 뒤흔들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