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길X김아중 ‘명불허전’, ‘비밀의 숲’ 빈자리 꽉 채울까

    김남길X김아중 ‘명불허전’, ‘비밀의 숲’ 빈자리 꽉 채울까></p>
						

						<p class= 배우 김남길 김아중 주연의 ‘명불허전’이 안방극장에 상륙한다.
    ‘비밀의 숲’ 빈자리를 꽉 채울 수 있을까.

    12일 tvN 새 토일드라마 ‘명불허전’(김은희 극본, 홍종찬 연출)이 첫 방송된다.

    ‘명불허전’은 침을 든 조선 최고의 ‘침의’ 허임(김남길)과
    메스를 든 현대 의학 신봉자 흉부외과의 최연경(김아중)이
    400년을 뛰어넘어 펼치는 조선왕복 메디활극이다.

    특히 ‘명불허전’은 인기리에 종영한 ‘비밀의 숲’ 후속으로 방송된다.
    호평부터 시청률까지 다 잡은 ‘비밀의 숲’의 바통을
    이어 받기에 ‘명불허전’은 부담감이 클 터.

    그럼에도 ‘명불허전’을 봐야할 이유가 있다면 무엇일까.
    김남길과 김아중은 ‘명불허전’을 위해 철저하게 준비했다.
    김남길은 한의사를 찾아가 기본적인 침술을 익혔고,
    김아중은 흉부외과 수술까지 참관한 것.
    두 사람이 연기를 위해 공을 들인 만큼 완성도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능청스러운 김남길과 까칠한 미모의 여의사 김아중의
    극과 극 캐릭터 역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달라도 너무 다른 두 사람이 400년의 시간을 뛰어
    조선과 서울을 넘나들며 펼치는 에피소드 역시 흥미롭다.

    다만, 타임슬립 소재가 발목을 잡을 수도 있다.
    관련 작품이 쏟아지면서, 식상한다고 느낄 수 있기 때문.
    이에 대해 홍종찬 PD는 “실존 인물 허임이
    400년 후 현대에 떨어진다는 이 상상력이 즐거웠다.
    현대에서 벌어질 일들, 의원이 의사를 만났을 때,
    좋은 의사란 무엇인가 등 성장 포인트들이 있다.
    타임슬립이지만 차별점이 분명 있다”고 강조했다.

    과연 ‘명불허전’은 기대 이상의 결과를 낼 수 있을지,
    tvN 드라마 역사의 한 획을 그을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핫클릭!


    가장 많이 본 뉴스